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착한가게 - 열린신문 선정
“2천500원 짜리 짜장면을 아시나요?”익산열린신문 선정 착한가게 3호점- 남중동 황룡반점유동완·황순단 부부 17년 동안 딱 한 번 인상 후 가격유지맛 좋고 인심 후해 문전성시 쫄깃한 면발 감칠맛 인기 만점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3.11.20 09:34

 

 

‘짜장면 2천500원, 짬뽕 3천원.'
90년대 가격을 받고 있는 중화요리집이 익산에 있다.

모현동 이화고층아파트 맞은편 골목 어귀 황룡반점(☎851-1916). 17년 동안 딱 한차례 가격을 인상한 후 지금까지 이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물가가 치솟는 상황에서도 가격을 올리지 않고 있다. 이를 높이 사 익산시에서 ‘착한가격 모범업소’로 선정도 했다.

유동완(49)·황순단(45) 부부의 넉넉한 인심은 근동에서도 정평이 나 있다.
“집세 안 나가고 직원 인건비가 들지 않으니 시중의 절반 값을 받아도 남아요.”

저렴한 가격에 22평(73 ㎡)의 허름한 식당이지만 맛은 정통중화요리 집에 절대 뒤떨어지지 않는다.
점심시간대면 식도락가들로 북적인다. 12시쯤이면 식당 앞에 빨간색 오토바이가 즐비하게 서 있을 정도로 우체부 아저씨들에게 인기가 좋다. 우체부 중에는 매일 점심에 짬뽕을 시켜먹는 이도 있다. 산더미처럼 쌓은 홍합과 국물 맛이 일품이라는 게 이유.

가격이 싸다 보니 황룡반점은 용돈이 궁한 학생들에게도 인기다. 10여 년 전 단골이었던 학생이 지금은 어엿한 성인이 되어 다시 찾는 풍경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평생을 순박하고 정직하게 살아온 유동완 사장은 재료도 최고를 쓴다. 홍합은 싱싱한 것들만 전남 여수에서 일주일에 두 번 공급 받는다. 돼지고기는 북부시장에서 구입해 쓰는데 암놈고기만 고집한다. 잡냄새가 없기 때문이다. 재료 대부분 국산이다. 프라이팬에 두르는 기름도 식용유를 쓴다. 일부 중화요리집에서는 돈지(돼지기름)를 쓰는데 맛은 고소할 수 있지만 느끼하고 시간이 지나면 굳기 때문에 식용유를 사용한다.

황룡반점의 흠이라면 공간이 협소해 간혹 손님이 밀릴 경우에는 한참을 기다렸다 먹어야 하는 불편을 참아야 한다는 점. 하지만 식도락가들은 맛있는 음식을 먹는다는 생각에 이까짓 기다림 쯤이야 견딜만하다고.

배달을 하지 않는 것도 오히려 장점이다. 음식은 만든 직후 바로 먹어야 참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 저렴한 음식 값과 참맛을 위한 것이 배달을 하지 않는 이유다.
가장 자신 있는 요리는 짜장면과 탕수육, 짬뽕, 볶음밥. 느끼하지 않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비록 허름하고 작은 중국집 주인이지만 요리 실력만큼은 유명 호텔 주방장 등 전문가에 절대 뒤지지 않습니다.”

중화요리에 경력 30년 베테랑 요리사 유동완 사장. 서울 유명한 중국집 배달부에서 요리사에 오르기까지 오랜 시간 수많은 난관을 극복한 그는 요리를 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말한다.

“자식들 교육 때문에 돈을 많이 벌어야 하지만 무리하면서까지 돈을 벌 욕심은 없어요. 앞으로도 성실하게 손님들에게 좋은 음식을 대접하면서 살 계획입니다.” /우창수 기자

익산열린신문  -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