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현장취재
익산자동차검사소, 김제로 졸속이전 익산시민들 '발칵'한국교통안전공단 ‘익산자동차검사소 김제 이전’ 움직임 반발 확산
우창수 기자 | 승인 2019.02.28 12:22

이사장 지시 한 마디에 익산자동차검사소 이전 졸속추진

2개월 만에 간담회 마쳐… “반대 뻔해” 익산시공무원만 배제

정헌율 시장 “시민불편 가중” 이사장에 이의제기했으나 철회 안 해 

새해벽두부터 익산시민들의 공분을 살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TS한국교통안전공단이 느닷없이 ‘익산자동차검사소’를 김제로 이전할 계획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이미 교통공단은 익산검사소 이전과 관련한 ‘의견 청취 간담회’도 익산시민들 모르게 지난 2월 20일 마친 상태. 앞으로 이전을 위한 움직임이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팔봉동 2공단 내에 평온하게 운영되는 익산검사소를 갑자기 김제로 이전하려고 계획한 것은 고명하신(?) 권병윤 교통공단 이사장의 말 한마디가 단초가 됐다.

교통공단이 작성한 ‘김제 백구농공단지(특장차 전문단지)내 익산검사소 이전, 특장차 원스톱 토털서비스 시행(안)’ 상단에는 작은 글씨로 ‘이사장님 지시('18.12.3)☞ 김제 특장차자기인증지원센터와 익산검사소 공동 운영’이라고 적혀 있다.

권병윤 이사장이 지난해 12월 3일 지시한 지 불과 2개월여 만에 졸속으로 익산검사소 김제 이전을 위한 간담회까지 마친 것이다.

간담회도 어이없게 진행했다. 지난 2월 20일 김제 백구농공단지 관리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전북도청, 김제시청, 공단, 백구농공단지협의회, 전북특장산업발전협의회 등 약 19명만 참석해 진행했다.

익산검사소 이전의 중차대한 사안에 익산시청 공무원만 배제됐다. “이전을 반대할 것이 뻔해 초청을 안했다”는 게 교통공단의 설명. 익산지역 일부 특장차 제조업체 관계자들만 불러 이전반대 의견을 청취한 게 전부였다.

익산검사소 이전 추진배경은 끼워 맞춘 흔적이 역력했다. ‘김제의 자기인증지원센터 역할 강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라며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지역경제 침체 등의 이유를 내세웠다. 군산지엠 폐쇄로 경제에 큰 타격을 입은 익산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여기에 ‘국내 튜닝전문 기업 육성이 필요하다’는 거창한 문구도 넣었다.

교통공단 관계자의 설명은 상당히 기계적이다. “렉카차 등 특장차의 설계와 안전인증 등을 하는 김제 백구의 자기인증지원센터가 전일제를 못하고 있다. 경기도 화성에 있는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수시로 출장을 나와 업무를 보고 있다. 설비를 놀리는 날이 많아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또 익산검사소는 전국에서 가장 작은 검사소로 튜닝차 검사도 맡고 있는데, 장소가 협소해 대형냉동탑차 등의 검사는 어렵다는 것이 이전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다.

하지만 교통공단은 익산시민의 불편을 검토조차 안했다.

교통공단이 작성한 익산검사소와 김제 센터의 실적을 보면, 익산검사소는 2017년엔 1만4천614대, 2018년엔 1만4천763대로 자동차 안전검사가 증가추세다. 튜닝검사도 2017년 309대, 2018년 532대로 늘고 있다.

김제 센터 또한 2017년 1천165대, 2018년 2천160대로 급증하고 있지만, 특장차에 국한되고 있다. 무엇보다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월 평균 20일 출장을 나와 업무에 차질은 거의 없다.

정헌율 시장은 지난 2월 26일, 권병윤 이사장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방자치시대에 기관하나 뺏기는 것은 땅 뺏기는 것과 똑같다. 시민들이 불편할 것은 자명하다. 업무 효율성만 찾지 말고, 문제가 있으면 익산시와의 협조를 통해 해결해달라. 절대 안 될 일”이라며 익산검사소 이전 반대를 강하게 어필했다.

그러나 교통공단은 아직까지 익산검사소 이전 계획을 철회할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우창수 기자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뚜벅이 2019-03-05 08:42:16

    솔직히 이용도 안하는데 잘갔내.
    쓸데없이 이런거 붙잡을라말고 정시장님 하는일에 태클들 걸지마라.
    이거 없어서 자동차 검사 못봤냐.
    그리고 공단이나 백구나 송학동사는 사람은 거기서 거기다.   삭제

    • 행정엉망 2019-03-04 08:05:19

      행정전문

      행정달인 어디 간겨   삭제

      • 동네사랑 2019-02-28 16:43:22

        고명 하신 이사장 ** 는
        워디 사람이여 ㆍ
        익산지역 훌륭하신?
        중앙정치인 머헌다냐???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9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