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완장’ 체육특보 A씨, 익산시 얼굴에 먹칠..."물러나야"정정보도 받아 주지 않아 익산시 엉터리 체육행정 치부만 드러내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9.05.09 16:01

언론중재위에 익산열린신문 상대 손해배상 등 청구 조정불성립 결정

체육인들 “큰소리치다 큰 코 다친 꼴…이번 계기로 일선서 물러나야”

“마치 자신이 이길 것처럼 큰 소리 치다가 큰 코 다쳤네요. 이번 언론보도를 거울 삼아 정헌율 시장 주변에서 물러나고, 체육회에 얼씬도 안했으면 좋겠네요.”

정헌율 시장한테 위촉장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체육특보’ A씨(55)가 익산열린신문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신청한 ‘정정보도문과 1억 원 손해배상 청구’ 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망신살만 뻗치고 막을 내렸다.

‘체육특보’ A씨는 지난 5월 7일 언론중재위원회 전북중재부에서 열린 익산열린신문 보도 3건의 기사에 대한 조정심리에서 자신이 주장한 내용을 인정받지 못하고, 익산시 엉터리 체육행정의 치부만 드러냈다는 평가다.

이날 언중위는 “신청인 A씨가 익산열린신문 기사가 허위사실이라며 정정보도문과 손해배상 청구를 했으나, 익산열린신문이 사실에 입각해 기사를 작성한 부분이 어느 정도 소명됐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언중위는 대신 '언론조정신청'을 하면 언론사가 받아줄 수밖에 없는 '반론보도문' 게재를 권유했다.

언중위는 이어 반론보도문도 A씨가 요청한 정정보도문 15가지 그대로 게재하는 게 아니라 2가지 정도만 실을 수 있다고 했다.

언중위가 권고한 반론보도문은 ‘익산열린신문이 A씨가 익산시체육회 사무국장실을 차지하고 직원회의를 했다고 보도했으나, A씨는 사무국장실을 차지한 사실이 없고, 회의를 한 게 아니라 교육을 시켰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A씨는 언중위가 권고한 반론보도문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결국 언중위는 '조정불성립 결정'을 내렸다.

이 소식을 접한 체육인들은 “이번 언론 보도와 언중위 조정신청 과정에서 애꿎은 체육회 직원들과 체육인, 지도자들만 엄청 힘들었다”면서 “아무런 법적 효력도, 자격도 없는 사람이 체육특보 완장을 차고 체육회에 들어와 분란만 일으키는 일은 다시는 없어야 할 것”이라고 분노했다.

익산시 체육회 한 원로는 “결국은 자리싸움이다.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한 위원장과 간사('완장' 체육특보 A씨)가 이번에 체육회 부회장에 올랐다. 이는 익산시 체육의 백년대계보다는 당장 자기 앞에 놓인 밥그릇만 쳐다보는 꼴”이라며 “다시는 익산시 체육 역사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 말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완장’ 체육특보 A씨는 익산열린신문에 실린 ‘동네 구멍가게보다 못한 익산시 체육회…낙하산 완장 말썽’, ‘완장’ 체육특보 A씨, 신문사 제보자 색출 혈안 ‘목불인견’, ‘정헌율 선거캠프 간부 페이스북 글 논란’ 등 3건의 기사가 허위사실이라며 언중위에 정정보도문과 1억원 손해배상 청구를 했지만 '조정불성립 결정'을 받았다.

조정불성립 결정은 언중위 조정심리에서 당사자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 조정에 적합하지 않은 현저한 사유가 있을 때 언중위가 내리는 최종 판단이다.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지근거리 2019-05-14 09:13:28

    뭐 그리 대단한 잘못했다고 이러시는지...쯧 쯧 쯧
    그깟 체육회가 뭐 대수라고...
    다들 가슴에 손 얹고 떳떳들 하슈~!   삭제

    • 익산체육사랑 2019-05-10 01:46:26

      아저씨 제발좀 분란좀 만들지 마셔요
      진심 추해보입니다
      언중위 민원이라..나이도 드실때로 드신분이 왜케 욕심이 끝이 없읍니까
      제발 익산을 떠나주시던가 아니면 조용히좀 계셔요
      저가 다 얼굴이 화끈거립니다
      시장님,제발 어떻게좀 해보셔요
      주위에 인재가 그렇게 없으십니까
      지금처럼이라면 익산시 체육은 망합니다
      제발 시장님 사리사욕만 가득한 사람들 익산에 얼씬좀 못하게 처리해주셔요
      진짜 체육회 시끄러워서 못살겠습니다!!!!   삭제

      • 지구를 떠나거라 2019-05-09 22:43:36

        제발 익산을 떠나세요. 당신보다 열심히 봉사하고 노력하는 사람들 익산에 많이 있습니다. 자리나 탐하고 그런사람들 말고요. 그리고 정헌율 시장 앞날을 위해서라도 이제 그만하세요. 유인탁 전 사무국장 짝 납니다. 자칫 잘못하면 정헌율 시장이 다음 차례가 될 수 있답니다.   삭제

        • 쥐새끼 2019-05-09 20:39:58

          축하합니다. 열린신문 홧팅   삭제

          • 박씨 2019-05-09 17:05:03

            한심하군요. 뭐 잘한게 있다고 정정보도문을 신청했데요. 전부 사실만 썼고만요. 제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람이 나오지 않기를 하나님에게 기도드릴게요.   삭제

            • 폭망 2019-05-09 16:34:36

              망했네여. 이제 익산에서 얼굴 들고 다니지 못할 것 같네요. 전주에서 장사나 열심히 하시길 바랍니다. 익산시 체육회는 정통 체육인들에게 맡기고 익산을 떠나주세요.
              정헌율 시장 믿고 나다시다가 폭망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9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