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민선 7기 정헌율號 시민소통 부재 심각익산참여자치연대, 시정 1년 평가 성명서…“자기 성찰 기대”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9.07.09 13:31

재선에 성공한 정헌율 시장이 민선7기 들어 시민과의 소통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익산참여자치연대는 9일 민선 7기 1년 평가와 익산시 현안과 해결에 대한 성명를 통해 “정헌율 시장의 다문화가정과 시민대상 반인권적인 비하 발언은 실수라기보다 시민의 아픔을 교감하지 못하는 소통능력 부족이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이들은 “민선7기 1년은 광역상수도전환, 신청사건립, 도시공원 민자 개발 등 주요시책이 시민소통 없이 추진되고 있다는 비판적 평가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 단체장은 시민의 아픔을 함께하고, 비판을 수용하는 소통능력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헌율 시장이)‘사람이 변했다. 비판을 싫어한다. 공무원을 두둔 한다. 내가 알고 있다’는 말들이 나오기 시작하는 것은 시민소통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익산시민은 세력을 과신하고 시민소통을 거부하는 단체장을 선택하지 않았다”며 “전주, 군산과 달리 익산시에는 3선 단체장 나오지 않았다는 것에서 알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정헌율 시장이 ‘악취문제가 해결됐는데 주부들이 왜 집회를 하느냐? 자신을 공격하기 위한 배후세력이 있기 때문이다’라는 인식이 시정난맥의 원인이며 익산시민의 불행”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익산시가 주요정책에 대해서 시민소통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역상수도 전환과 신청사 건립, 도시허파인 도시공원에 대한 민간자본에 의한 개발결정 등 중대한 사안들이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정헌율 시장이 주요한 정책일수록 시민결정을 통해서 추진하겠다던 시정원칙이 근본에서부터 흔들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민선 7기 1년의 시점에서 가장 크게 제기되고 있는 시민소통 부재는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시민이 주요정책을 결정한다는 원칙에 맞게 광역상수도 전환 문제와 도시공원 민자 개발 사업은 반드시 시민공론화위원회 운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또한 익산시의 가장 큰 현안인 환경문제에 대해 시민이 만족할 수 있도록 충분히 소통하고 대안마련에 최선을 다하길 기대한다”고 조언했다. /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Rjh 2019-07-11 22:08:32

    다문화비하발언한거 다시는 시장님이 그런발언하지않고 익산시 발전에만 신경쓰셨으면   삭제

    • 시민 2019-07-10 20:10:41

      소통은 시민단체가 불통인듯. 말도 안되는 어거지 주장에 시민단체라는 허울로 익산시 깍아내리는데 열심인 시민단체..웃기지도 않네요.   삭제

      • 20대 익산청년 2019-07-10 16:25:43

        ㅋㅋㅋㅋㅋㅋㅋㅋㅋ꼴값을 떠세요 아주... 웃기지도 않다
        창피하고 같잖아 죽겠다 우리 시에 거지같은 집단이 있다는게
        시민소통이 없었다고? 정상적인 시민이라면 반대할 일도 없는 일 가지고 꼬투리 잡는 당신들이 더 꼴 보기 싫어요. 언제까지 촌 동네 소릴 들어야 하는 건지, 제발 어디가서 입 함부로 놀리지 마세요   삭제

        • 익산시 좀 먹는 사회단체 2019-07-10 13:16:14

          익산시를 좀 먹는 사회단체들은 그 입 좀 다물라. 과연 너네들이 익산시를 위해 한 일이 무엇인가. 시민의 이름을 팔아 과연 뭐를 했느냐 말이다. 시민들이 언제 너네들보고 광역상수도 반대하라고 했냐. 나는 안심할 만한 광역상수도 물 먹고 싶은 시민의 한 사람이다. 물값 싸다는 이유로 지금 물 먹고 싶지는 않다. 그러니 괜한 태클 걸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지금처럼 소통 잘하고 소외받는 사람들에게 잘하는 시장은 정헌율 밖에 없다. 섣불리 떠들지 말고 너네들부터 시민들과 소통해서 그 의견을 듣고 제대로 말해야 할 것이다. 이 상것들아.   삭제

          • 시민 2019-07-10 11:57:11

            언제까지 죽어라 반대만하냐? 소통 못하는게아니고 않하는듯하다. 맨날 반대 만하니
            소통하다 배가 산으로간다...당신들이한말 "단체장은 시민의 아픔을 함께하고, 비판을 수용하는 소통능력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반대로 당신들이 한번 반대로해보길바랍니다.   삭제

            • 정헌율시장이 잘못했네 2019-07-09 18:00:19

              정헌율 시장에 대해서 나쁘게 쓴 댓글에는 익산시민들의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구나~~ 몇십년만에 괭장히 많이 변화하고 깊은 잠에서 깨어나는 익산시가 되어가고 있는데 이렇게 천지개벽하게 만들어가고 있는 정헌율 시장을 잘못도 아닌 사사로운 것을 가지고 아주 몹쓸 사람처럼 물고 늘어지는 미친놈들은 도대체 누구일까? 잘하고 있다고 박수치고 응원은 못할망정 정신세계가 어떤 사람들인지 아주 심히 의심이 간다. 익산시민들은 아닌것 같고 ... 토착왜구당 사람들?? 극우파들? 극좌파들? 미친 정신이상자들? 또라이들? 관종들?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삭제

              • 구구 2019-07-09 17:01:05

                아니 그래서 집회하는 주부들 시민단체 사람들 아니에요?
                잘하고있는 시장 흔들지말고 할일없으면 잠이나 자는게 어때요?
                공론화위원회는 무슨..
                잘 진행되고 있는 정책에 괜히 껴들어서 뭐좀 얻어먹을거 있나 보려구요?
                괜히 다된밥에 재뿌리지 말고 시민단체는 그냥 가만히 계시길~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9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