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정헌율, 中 고도 서안과 자매결연 추진익산시·서안시, 세계유산 정비·교류협력 방안 논의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9.11.15 13:35

정헌율 시장이 중국 최대 역사 고도인 서안시와 자매결연을 추진하는 등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 시장은 지난 13일부터 4일 간 중국 최고 고도인 서안시를 방문해 양 도시에 산재해 있는 세계유산과 고도의 체계적인 정비와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섬서성에 위치한 서안시는 인구 1천만 명에 중국대륙의 중심지로서 중국 고대 당나라와 한나라 등 13개 왕조 1천180여년의 수도로 로마와 아테네, 카이로 등과 함께 세계 4대 고도이다.

실크로드의 시작점으로서 동서양 문물교류의 중심지이자 현재는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거점도시 역할을 하고 있다.

정 시장은 지난 14일 서안시청을 방문해 마시량(馬希良) 당 상임위원 겸 수석 부시장을 만나 양 도시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자매결연 추진을 위한 1차 협의를 가졌다.

자매결연의 세부적인 추진일정은 추후 실무협의를 거쳐 구체화하기로 했다.

이어 서안의 대표 박물관 중 하나인 서안시 박물관을 방문해 판젠궈(范建国) 당 서기와 환담을 갖고 익산과 서안의 박물관 간 상호교류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며 내년 국립익산박물관이 개관함에 따라 양 도시의 역사문물 교류전시와 왕도문화 비교연구 등 학술연구의 필요성에 대해 협의했다.

15일에는 섬서사범대학 중국고도학회를 방문해 양국 고도에 대한 공동연구와 학술대회 개최 등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방문은 백제왕도 익산의 세계유산과 중국 서안의 문화재 정책을 공유하고 한·중 양국 고도의 문화교류와 발전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위해 추진됐다.

3박 4일간의 중국 방문에서 쉴 새 없는 강행군을 이어온 정 시장은“서안은 세계적인 역사고도로서 체계적인 문화유산의 보존관리 정책시스템이 도시의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서안시와 같이 세계적인 역사도시들과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익산의 국제적인 위상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김정열 시민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왕궁탑 2019-11-16 08:16:44

    장점마을 건은 안타깝고 전국이 시끄러워도 익산발전을 위해서라면... 몸이 100개라도 부족 할텐데 28만명 가난한 익산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동분서주 해야지요.   삭제

    • 미륵사지석탑 2019-11-15 14:44:52

      장점마을 건으로 전국이 시끄러운데...
      에혀...한숨만 나온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9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