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15㎏ 이상 꽃소금, 포장재 비위생적“"속지 넣어서 안전 유통·보관해야"…식약처, 포장재 형태 규정 없어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1.09.13 10:15

일반 음식점으로 유통되는 15㎏ 이상 꽃소금 포장재가 비위생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해당 포장재는 외부 공기가 내부로 순환할 수 있는 형태여서 각종 유해 물질이 유입, 식탁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것이다.

임실에서 10년 이상 꽃소금 제조업에 종사해온 이창호 씨는 10일 "외부 공기가 통하는 현재의 소금 포장재는 위생적이지 않아 식품 포장 용도로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대부분 소포장(500g·1㎏·3㎏) 꽃소금은 폴리에틸렌(PE) 재질로 밀봉돼 있으나 대포장(15㎏·20㎏)은 다르다.

이 씨는 이어 "직물 조직처럼 짜인 틈새로 미세먼지, 동물 배설물, 빗물 등이 유입될 수 있다"며 "소금은 수분 및 공기를 빨아들이는 성질이 있어서 유해가스도 스며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포장재 안에 이른바 '속지'라고 불리는 얇은 재질의 비닐을 넣으면 내용물을 안전하게 유통, 보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속지 가격이 1개당 약 30원에 불과해서 현재와 큰 가격 차이 없이 안전한 식자재를 음식점에 공급할 수 있다는 게 이 씨의 주장이다.

그러나 식품위생법상 꽃소금을 비롯한 모든 식품의 밀봉 포장 의무는 없다.

꽃소금이 담긴 포장재가 식품을 담을 수 있는 용도로써 기준 및 규격에 적합한 재질이라면 그 형태를 법으로 따로 규정하지는 않는다는 게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설명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레토르 식품이나 멸균 식품 이외에 모든 식품을 밀봉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며 "포장재가 식품을 담을 수 있는 용도라면 형태는 규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꽃소금 포장재의 위생에 대해서는 "포장 재질과 위생적 포장 의무는 법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개별 식품의 구체적인 포장 방법을 일일이 법으로 규정하기는 어렵다"고 답변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소금 중 천일염은 자연산물이어서 논외로 하지만, 꽃소금은 가공 소금이어서 (위생에 대해) 살펴봐야 할 식품"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이에 대해 원광대학교 김회경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소금은 미생물이 번식할 수 없는 조건이라 미생물학적으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면서도 "포장재로 인해 유해 물질이 유입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1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