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민주당 탈당 단체장 '조건 없는 복당' 기존 후보자들 반발대선 겨냥 조건 없는 복당 반대…“당 지킨 단체장‧의원만 불이익”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1.11.24 09:35

내년 6월 익산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인사들.

민주당이 내년 대선을 겨냥해 탈당 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을 조건 없이 복당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여 내부 반발 조짐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내년 대선이 여권과 야권 후보 간 박빙의 승부가 예상돼 이재명 대선 후보가 밝힌 여권 대통합 차원에서 민주당을 떠난 이른바 '탈당자 끌어안기'를 추진하고 있으나 내부 반발 조짐이 일고 있다.

민주당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12월 14일까지 현직 단체장과 지방의원을 평가한다.

광역 단체장은 중앙당에서, 익산시장 등 기초단체장과 도의원, 시의원은 전북도당이 맡는다.

직무 활동과 공약 이행, 도덕성 등을 평가한 뒤 하위 20%에 든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지방선거 공천 심사와 경선 때 각각 얻은 점수와 득표수에서 20%씩 감점 처리한다.

전북 시장·군수 14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은 10명.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성일 완주군수, 3선 연임 제한에 걸린 이환주 남원시장과 황숙주 순창군수를 뺀 나머지 6명이 평가 대상이다.

이들 6명 중 1명은 하위 20%에 포함돼 감점을 받게 된다.

민주당 소속 도의원 33명 중 6명이, 시의원은 시군별로 평가해 전체 161명 가운데 26명이 감점 대상이다.

이 같은 평가는 선출직 공직자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이지만, 벌써부터 반발 조짐이 일고 있다.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한 여권 대통합이 민주당을 떠난 탈당 인사들을 대거 수용하는 쪽으로 전개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에 들어오려는 상당수가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노리고 있는 상황에서 당을 지켜온 출마 예정자들로서는 '조건 없는 복당'을 반길 리 없다.

김정수 도의원은(민주당. 익산2)은 “다시 우리 민주당에 들어왔을 때는 그분들에 대한 어떤 적당한 벌칙 (조항)들이 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 그래야만이 그동안, 수십 년 동안 당을 지켜왔던 분들에 대한 예우라고 생각한다”고 조건 없는 복당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였다.

내년 대선을 앞둔 여권의 외연 넓히기가 당내 입지자들의 공감을 얻으며 반발을 잠재울 묘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1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