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교육
익산 평준화 일반고 65명 탈락 예상1천680명 모집에 1천745명 지원 103.9%…실제 불합격자 적을 수도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1.12.27 09:25

자료사진

전북 중학교 3학년들의 고등학교 진학 원서 접수가 마감된 가운데 평준화 지역(전주, 익산, 군산) 일반고의 고입 평균 경쟁률이 1.04대 1을 기록했다.

전주, 익산, 군산 3곳 도시에서 전기 일반고 진학 탈락 학생은 150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2022학년도 고등학교 원서접수 결과, 평준화 일반고는 9천24명 모집정원에 총 9천381명이 지원했다.

전북교육청은 지난 20일 오전 9시부터 22일 오후 5시까지 고등학교 진학 원서를 마감했다.

그 결과 전주는 5천616명 모집에 5천853명이 지원(지원율 104.2%)했고, 군산은 1천728명 모집에 1천783명(103.2%), 익산은 1천680명 모집에 1천745명이 지원(103.9%)했다.

도교육청은 모집정원 보다 지원자 수가 357명(전주 237명, 군산 55명, 익산 65명) 많지만, 지원자 수(9381명)에는 외국어고, 국제고, 자사고 지원자 및 정원 외 지원자가 포함돼 있어 실제 불합격자는 이보다 적은 총 150명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2021학년도에는 8천999명 모집에 9천476명이 지원(105.3%)해 279명(전주 144명, 군산 65명, 익산 70명)이 평준화 일반고에 진학하지 못했다.

평준화 지역 3곳 도시를 제외한 11곳 지역의 비평준화 일반고 모집은 미달 사태를 빚었지만, 지난해보다는 소폭 지원율이 상승했다.

비평준화 지역은 올해 3542명 모집에 3281이 지원(0.93대 1)했고, 2021학년도는 3580명 모집에 3069명이 지원(0.86대 1) 했었다.

이와 관련 평준화지역은 각 지역 학교 수 만큼 여러 학교를 지망할 수 있지만 비평준화 지역은 지역의 한 학교만 지원할 수 있어 치열한 ‘신입생 모시기’ 과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비평준화 지역의 신입생 유치 과열 경쟁은 30여년 가까이 계속되는 교육계 고질적 병폐로, 학교 간 분쟁 비화 등을 막는 건전한 입시문화 풍토 조성을 위한 대책마련도 요구된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