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현장취재
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사업 '끝없는 갈등'/현장취재-비대위, 이번엔 조합임원 해임 추진 논란
송태영 기자 | 승인 2022.02.09 13:14

비대위 “불통·밀실행정으로 조합원에게 고분양가 폭탄 물러나야” 

조합 “카페에 정보 공개…무상 옵션·미래가치 감안하면 오히려 싸”

영등주공1 단지 재건축사업을 둘러싼 재건축조합과 내집지킴이(비대위) 측의 갈등이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비대위는 집행부의 불통 밀실행정과 분양가가 지나치게 높다는 이유로 조합임원 해임총회를 추진하고 있다.

2월 8일 예정됐던 조합임원 해임총회는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방역지침에 따라 3월 3일로 연기된 상태다.

비대위는 “집행부는 마구잡이식 조합운영으로 도정법을 위반하고, 조합원을 사칭한 양심선언문 배포로 명예훼손 혐의까지 인정받고도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분양가보다 높은 조합원 분양가로 분담금 폭탄까지 맞게 만들었다. 2년 동안 늘어난 분담금 약 4천800만 원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현 집행부의 불통과 밀실행정이 계속된다면 앞으로 수억으로 늘어날 수 있다. 평생 일궈 온 소중한 재산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현 집행부를 반드시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비대위의 주장이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한다.

조합은 먼저 “전문 정비업체와 재건축 전문 변호사의 자문을 통해 법규와 절차를 준수하며 한 점 의혹 없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합원 분양가(3.3㎡에 1천60만 원, 320세대)와 일반분양가(1천160만 원, 287세대)는 감정평가사들이 미래가치 등 여러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산출한 가격으로 철근 등 자재가격 인상과 뛰어난 공공시설을 감안하면 결코 비싸지 않다”며 “조합원들에게 옵션을 모두 무상으로 공급하는 점을 감안하면 오히려 싼 편”이라는 주장이다.

또 “재건축사업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조합원 카페에 올려 공개하고 있다”며 “지출도 농협카드를 사용하며 소통, 공개행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재건축사업은 시간과의 싸움인데 비대위의 발목잡기 행태로 일반분양이 2023년 1월로 7개여 월 늦어져 조합원들이 손해를 입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합은 “조합장 등 임원이 해임되면 법적 소송에 들어가 사업추진이 모두 중단될 수밖에 없다”며 “비대위에 대책 없는 임원해임 총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조합원신청 접수 결과 조합원 320세대 중 317세대가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등주공 1단지 재건축은 동서로 300일대 2만5천709㎡에 지하 2층, 지상 최고 28층에 이르는 아파트 8개동 607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건축하는 사업이다.

익산 최초 조합원이 설립한 조합이 사업 주체가 되어 사업의 수익 및 비용을 부담하는 도급제로 추진된다. 시공사는 한진중공업이다. 

송태영 기자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