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코로나로 지친 심신 봄나들이로 떨치자미리 가 본 익산의 봄나들이 명소 4선
송태영 기자 | 승인 2022.03.18 10:00

봉황각 앞 벚꽃터널·수덕호 야경 한 폭의 그림 같은 벚꽃세상 '원광대학교 교정'

노란물결 유채꽃· 여유로움 즐길 수 있는 사계절 생태관광 '용안생태습지 공원'

유유히 흐르는 금강에 심신 힐링…봄나들이·캠핑 두 마리 토끼몰이 '웅포캠핑장'

아이들과 함께 보석 구경하고 자연의 아름다운 정취 감상 '보석박물관 가족공원'

활짝 핀 원광대 캠퍼스 벚꽃.

봄에 딱 맞는 단어는 무엇일까. 설렘이 아닐까 싶다. 금방이라도 꽃 봉우리를 터트릴듯 물기를 머금은 나무를 보면 뭔가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을 주기 때문이다.

자연과 풍경의 모습을 보고 말을 표현했다는 인디언들은 3월을 ‘마음을 움직이는 달’, ‘한결같은 것은 아무 것도 없는 달’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여자의 계절이라는 3월은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충동을 불러일으킨다.

이미 남녘에서는 목련이 활짝 피었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도내에서도 양지바른 곳에 자리한 산수유가 노란 꽃봉우리를 선보였다.

부지런한 사람들은 자연의 손짓에 이미 봄 마중을 떠났거나 준비하고 있다. 2년 넘게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는 코로나를 벗어나 가족, 연인과 함께 가볼만한 익산의 봄나들이 명소를 미리 가 본다.

벚꽃 세상 ‘원광대 교정&자연식물원’

꽃과 나무, 학생들이 어우러진 원광대학교 교정은 한 폭의 그림이다. 특히 4월에 들어서면 교정은 벚꽃세상으로 변한다.

하얀 벚꽃은 교정을 거닐고 있는 싱그러운 청춘을 쏙 빼닮았다.

봉황각 앞 터널을 이룬 벚꽃길과 교정 곳곳의 벚꽃 물결은 저절로 탄성을 불러일으킨다. 큰 벚꽃나무 아래로 보랏빛 꽃잔디는 색깔과 향기로 상춘객들의 시선과 발길을 다시 붙잡는다.

인공호수 수덕호에 떨어지는 벚꽃은 야간조명에 비쳐 마치 별이 쏟아지는 듯 운치를 더해준다. 벚꽃과 꽃잔디 뒤를 이어 얼굴을 내미는 붉은 철쭉은 봄의 화려함을 더해 준다.

생명자원과학대학 옆에 자리한 원광대 자연식물원도 산수유, 매화, 목련 등이 앞 다퉈 봄맞이 향연을 펼친다.

1987년 조성된 자연식물원은 9만9천㎡ 부지에 약초원, 채소원, 야생원, 암석원, 습지원, 무궁화 동산, 햇살정원, 향료원 등 148과 2천여 종의 다양한 식물이 가득하다.

복잡한 나들이보다 호젓하게 즐기는 봄꽃 명소를 찾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대한민국 대표 언택트 관광지 ‘용안생태습지’

유채꽃을 보고 싶다면 용안생태습지를 추천한다. 용안생태습지는 벚꽃을 뒤이어 유채꽃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노란 물결을 이루는 유채꽃을 감상하고 유채꽃과 하나 되어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용안생태습지는 67만㎡ 규모의 생태습지 갈대가 어우러진 나무데크와 각종 들꽃, 수생식물야외학습장, 철새 조류관찰전망대 등이 갖춰져 있다.

인근 제방에는 알록달록 바람개비길과 금강자전거 종주도로, 억새단지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공간이 가득하다.

용안습지공원은 6개의 습지, 30여개 작은 연못으로 구성됐다. 산책길마다 청개구리광장, 풍뎅이광장, 잠자리광장, 나비광장, 조류전망대, 야외학습장, 식물관찰원, 관찰데크, 갈대체험원 등이 자리하고 있다.

용안생태습지의 최대 강점은 평화롭고 고즈넉하며 여유로움을 안겨 주는 광활한 자연 그 자체다. 깨끗한 환경은 사계절 생태계의 변화를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여행지로 손색이 없다. 코로나 시대 비대면 자전거 여행을 즐길 수도 있다.

캠핑족이라면 ‘웅포캠핑장’으로

비단물결이 수놓은 금강변에 자리한 웅포캠핑장은 캠핑과 봄나들이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곳이다.

유유히 흐르는 금강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도심에서 지친 심신이 저절로 힐링된다. 서해낙조 5선에 꼽힐 정도로 아름다운 곰개나루 일몰을 덕양정과 금강정에서 만끽할 수 있다.

금강 둑에 만들어진 자전거도로를 따라 바람을 가르며 자전거 페달을 밟는 기분은 상쾌함 그 이상이다. 고요한 강물을 깨우는 물고기들의 뜀뛰기 구경은 덤이다.

야경은 더 환상이다. 멀리 금강 한가운데 서 있는 웅포대교 불빛과 텐트에 켜진 형형색색 불빛이 어우러져 한 장의 예술사진을 연출한다.

여기에 전망데크, 잔디광장, 야외 공연장, 운동시설, 족구장, 농구장 등 각종 위락시설도 갖춰져 있다.

인근 함라산에 자리한 숭림사 입구 벚꽃길도 가볼만하다.

자녀들과 함께라면 ‘보석박물관 가족공원’

보석박물관 가족공원은 보석박물관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도 감상하고 자연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보석박물관 주변의 너른 공간은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실내 놀이터 어드벤처 체험시설인 다이노 키즈월드는 2021 화석전시관을 리뉴얼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야외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룡테마공원 내 브라키오사우루스익스트럼 슬라이드를 비롯해 자연친화 놀이터에서 뛰고 놀 수 있다.

광장에는 수 십 개의 조각품이 전시돼 작가의 생각과 교감할 수 있다.

수변정 데크 길을 걸으면서 한발 한발 다가오는 봄의 정취를 감상하는 맛도 색다르다.

 

송태영 기자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