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아파트 분양가 평당 1천400만 원, 정헌율 후보 답하라"최정호 익산시장 예비후보, 정헌율 예비후보에게 익산시 현안 공개 질의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2.04.07 09:08

'아파트 분양가 폭탄‧인구 감소‧신청사 건립 국비 논란' 답변 요구

“취임 후 일반교부세 약 4천억 원 어디에 사용되었나?” 등 맞짱 토론 제안

최정호 민주당 익산시장 예비후보가 정헌율 예비후보에게 익산시가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나섰다.

최정호 예비후보는 6일 보도 자료를 통해 정헌율 시장 임기동안의 인구감소 문제와 아파트 분양가 폭탄, 신청사 건립 국비 추진 논란, 일반교부세 4천억 원 사용 등 문제점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최 후보는 “정 예비후보 취임 이후 급격한 인구감소로 30만1천269명에서 27만7천644명(22년 1월)으로 30만 명이 무너지면서 호남 3대도시 위상을 내주고 말았다”며 “도시는 활력을 잃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고향을 떠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전국 익산과 비슷한 규모 인구 35만 이하 전국 12개 도시 중 인구 감소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부동산 투기를 금지하는 전주, 군산과는 다르게 “익산 지역의 일부 아파트 분양가가 평당(3.3㎡) 약 1천400만 원대에 육박하면서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다”며 “분양가 폭탄으로 인해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은 멀어져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청사 건립 국비추진 논란과 함께 “많은 시민들이 익산시 신청사 건립사업 재원 조달방안 등 각종 시정현안에 대해 궁금증을 갖고 있다”며, 건립비용 관련 국비추진 발언 등 수차례 말 바꾸기에 대해서도 “정 예비후보가 핵심 사안에 대해 시민들에게 정확히 설명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취임 후 일반교부세 약 4천억 원을 어디에 어떻게 사용했는지를 시민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며 사용내역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최 예비후보는 “저는 국토교통부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국토교통·도시정책 전문가로서 차별화된 정책을 제시해 왔다”며“정 시장의 임기 6년 동안의 나타났던 심각한 문제에 대한 답변을 들어보고, 또 다시 문제가 반복되지 않고, 보다 정확하고, 효과적인 문제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