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유은희 시인의 문학산책
유은희의 문학산책 - 그리운 청산도유은희 시인의 문학산책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2.04.11 08:40

그리운 청산도

눅눅해진 이 고요를 둘둘 말아

외딴 섬 청산도 산자락 마당에 활짝 펼까

쨍쨍 마르면 거기

목청 좋은 새 두엇 앉았다 가라고

한나절 달래랑 쑥이랑 소쿠리 수북해져서

서편제길 내려와

굴뚝 연기 모락모락 피워 올릴까


창호지에 별 몇 켜놓고 배 깔고 엎드려

연필로 사각사각

긴 밤 옆구리부터 갉아 들어볼까

뜻하지 않은 전화벨 소리 길게 울리면

혹시 몰라 대문부터 활짝 열어 놓고

꾀꼬리 소리로 ''여보세요'' 할까

 

뱃고동 울릴 때마다

기둥 쪽거울에 얼굴을 비춰보며

머리카락을 매만지고 산나리꽃 입술로 물들여볼까

마루를 빛나게 닦아놓고

각시볼락찜이랑 미역챗국이랑 고동무침이랑 톳무침이랑

가지가지 밑반찬을 만들까


괜히 설레하는 담장 호박꽃에게 피식 웃어주며
나는 절대 안 설렌 척

멸치똥이나 한 쟁반 바르며 기다릴까

목이 긴 언덕길로 노을이 눈시울 붉어 넘어가더라도

깜깜해지면 손전등 하나가 총총 내려올지도 모르니

마당가 수선화 한 송이 물잔에 꽂을까 꽂아둘까


누렁소가 남기고 간 풍경 잘 닦아

처마 끝에 걸어놓으면

오래된 집의 목젖 같은 그것이 가끔 울려줄지도 몰라

지나가는 바람에도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