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지방선거 도내 당선인 12명 수사 대상전북경찰, “신속하게 수사" 밝혀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2.06.07 14:27

당선인 16건 포함 모두 95건 입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전북 경찰은 당선인 관련 사건 16건을 포함해 95건을 수사하고 있다.

7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교육감 당선인 1명과 군산·고창·장수·익산시장 당선인 4명, 광역·기초의원 당선인 7명 등 12명(16건)이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위반 유형으로는 금품 선거가 7건, 허위사실 유포가 3건, 기타 6건이었다.

이들 사건 대부분은 고소·고발로 수사가 시작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강임준 군산시장 당선인은 선거 기간 김종식 도의원에게 두 차례에 걸쳐 400만 원을 줬다는 의혹으로, 심덕섭 고창군수 당선인은 출판기념회와 출마 기자회견에서 부정선거 운동을 했다는 혐의로 각각 수사를 받고 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은 교수 폭행 의혹을 부인했다가 허위사실 유포로 상대 후보에게 고발당했다.

경찰은 또 선거 브로커와 전북도자원봉사센터 입당원서 발견 사건, 장수군수 금권선거 의혹 수사 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전주시장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선거 브로커와 관련해서는 녹취록을 확보해 브로커 2명을 구속 송치한 뒤 지역 일간지 소속 기자 A씨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또 녹취록에 언급된 여론조사 조작 정황을 파악하기 위해 여론조사 업체 5곳에 대한 압수 수색을 마쳤다.

장수군수 금권선거 의혹에 대해서는 차량에 현금다발 5천여만 원을 보관한 혐의로 특정 후보 측 자원봉사자 B씨를 구속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5천만 원 중 3천여만 원을 B씨에게 건넨 금품 제공자를 특정한 뒤 이 돈이 여론조사 대리투표에 쓰여 있는지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입당원서가 무더기로 발견된 전북도자원봉사센터와 관련해서는 입당원서를 관리한 혐의 등으로 3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지난 4월 자원봉사센터를 압수수색한 뒤 직원 2명을 수사해왔다.

경찰은 압수한 문서의 분량이 방대한 만큼 관련 수사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사범 관련 95건 수사를 진행 중이지만,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각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긴 어렵다"라며 "선거사범 공소시효가 6개월인 만큼,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로 공정한 선거문화를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