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교육
학령인구 감소…'교원 임용 절벽'초등교사 선발 5년 전 104명서 올해 42명 급감 60% '뚝'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1.30 09:41

유치원 교사는 2년 전보다 73명 줄어든 21명 최종 합격

여성 89% 차지 성비율도 심각, 전주교대 경쟁률도 감소

학령인구 감소가 ‘임용 절벽 현실화’로 이어졌다.

전북지역 초등학교 교원 합격자 수가 5년 새 6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령인구 저하로 교원 감축 기조가 자리하면서 올해 유치원, 초등, 특수 등 교원 선발 인원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

특히 정부가 초등교원 선발 예정인원을 줄이면서 예비교사들인 교대생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27일 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2023학년도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 임용고시 결과 최종합격자 73명을 발표했다.

이 중 초등교사 최종 합격자는 42명으로 2019학년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5년 전인 2019학년도 합격자는 104명이었는데, 이때보다 62명(59.6%)이나 급감한 규모다. 2020학년도 80명, 2021학년도 81명, 2022학년도 59명으로 해마다 감소세가 뚜렷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종 21명이 합격한 유치원 교사도 크게 줄어들었다.

2년 전인 2021학년도에는 94명이 합격했지만 올해는 그보다 73명 적게 뽑았다. 무려 78%나 급감했다. 유치원 교사 경쟁률은 21.5대 1을 보였다.

특수학교 교원 역시 마찬가지이다. 올해는 특수 유치원 1명, 특수 초등 9명을 선발했다.

이같은 교사 선발 급감에는 학생 수 감소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았다.

중기 전북교육재정계획(2021∼2025)에 따르면 올해 19만 9851명인 유초중·고등학교·특수학교 학생수는 2025년 18만 7053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이밖에도 교원 성별도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3학년도 합격자 성별을 살펴보면 올해 여성이 65명(89%), 남성이 8명으로 집계됐다. 유치원(특수 포함)의 경우 22명 모두 여성이었다.

문제는 각 시도교육청이 예고한 초등교원 선발인원이 매년 줄면서 안정적인 취업률을 자랑하던 교육대학교의 인기도 시들고 있다는 점이다.

2023학년도 전주교육대학교 입학경쟁률은 '3.01대1(308명 모집)'을 보였다. 정시모집 239명 선발에 412명 응시 '2.05 대1', 수시는 평균 '3.98대1'을 기록했다. 2022학년도에는 310명 모집에 1183명이 지원 '3.7대 1', 2021학년도 310명 모집에 1058명이 응시, '3.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주교육대 한 학생은 "과거에는 입학정원이 360명이었는데 최근 308명∼310명을 선발하고 있다"며 "특히 정부는 초등교원 채용 감소와 맞물려 교육대와 사범대의 통합 및 정원 감축도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교원 감축 필요성에 대해서는 일부 공감하지만 인위적 통폐합은 절대 안된다"며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4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