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쇼핑몰 리뷰 알바 사기 피해자 속앓이“후기만 작성해도 건당 3∼5만 원”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3.13 10:57

상품 발송 없이 리뷰만 작성 지급

고가 상품 구매하도록 수당 높여

전국적으로 피해자 수십 명 달해

"다시는 저 같은 피해를 다른 사람들이 보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렇게 알리게 됐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전주시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난 A씨는 자신이 당한 신종 사기 수법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수 백 만원의 피해 대금을 받지 못하더라도 하루빨리 범인이 붙잡혔으면 한다는 바람도 함께였다.

A씨에게 솔깃한 문자메시지가 온 것은 지난해 11월 23일이었다.

내용은 '상품 후기만 작성해도 건당 3만∼5만원을 주겠다'는 것이었다.

A씨는 반신반의했지만, 육아휴직 중에 생활비라도 보태자는 마음으로 알바에 참여했다.

방식은 간단했다.

발신자가 보내 준 주소의 인터넷 쇼핑몰을 누르면 물건을 구매하는 창으로 넘어갔다.

물건 값을 입금하면 '배송이 완료됐다'는 메시지가 나오는데, 이후 구매 후기를 작성하면 원금과 소액의 알바비가 입금됐다.

일반적인 온라인 쇼핑 방식과 유사한데 가장 큰 차이는 상품을 실제 발송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초반에는 신뢰를 쌓아야 한다는 이유로 물건 값이 그리 크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한 개에 십여만 원 하던 상품은 몇 차례 거래 이후로 수십만 원까지 뛰었다.

여러 거래를 마치는 동안 단 한 차례도 입금 시간을 어긴 적이 없었기에 A씨는 고가의 상품에도 후기를 작성했다.

거래가 많고 상품 가격이 높을수록 높은 수당을 받을 수 있다는 꼬드김은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손쉬운 알바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A씨가 수 백 만원 상당의 상품을 결제하고 후기를 작성하자, 발신자는 '은행 업무에 문제가 있다'라거나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등 핑계를 대며 대금 지급을 차일피일 미뤘다.

급기야 알바를 시작한 지 약 한 달이 지나자 발신자는 아예 연락을 끊었다.

A씨가 마지막으로 결제한 상품 값은 모두 900만원이 넘었다.

경찰에 신고하고 나서 알게 된 사실은 자신과 같은 사기를 당한 피해자가 전국에 수십 명, 피해 금액은 수억 원에 달한다는 것이었다.

A씨와 같은 가정주부나 대학생도 있었지만, 수사기관에서 일하는 피해자도 나올 정도로 사기 수법은 꽤 치밀했다.

경찰은 사건 담당자를 배정하고 수사에 나섰으나 이날 현재까지도 범인을 잡았다는 소식은 듣지 못했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밖에서 고생하는 남편을 생각해서 생활비를 벌려고 시작한 알바인데 내가 피해자가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수법이 널리 알려져서 범인을 빨리 검거하고 이런 피해를 보는 사람이 더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황정아 기자

연합뉴스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4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