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쥴리 의혹' 제기 안해욱 씨, 출마 선언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사표…“김건희 여사 유흥주점 일했다”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3.22 15:22
안해육 씨가 전북도의회에서 공식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22일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기호 7번인 무소속 안해욱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고향이 경상도인 제가 전주을 재선거에 출마하게 된 이유는 정치적 욕망이 있어서가 아니라 윤석열 정권을 타도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권은 김건희 정권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선되면 범민주 세력을 규합해 단일대오를 이루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전주에 대한 사정이 어두워 당선되면 지역 시의원들과 역량을 결집해 전주을 지역구를 교육 문화도시와 세계 태권도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자신의 강점으로는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강직함을 꼽았다.

회견에는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참석해 안 후보에 대한 지지 발언을 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1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으로 일하던 김 여사를 목격했다고 언급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번 재선거는 민주당 이상직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한 데 따라 치러진다. 민주당은 책임 정치 차원에서 공천하지 않았다.

재선거에는 안 후보를 비롯해 국민의힘 김경민, 진보당 강성희, 무소속 임정엽, 무소속 김광종, 무소속 김호서 후보 등 6명이 출마한다./황저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