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마약 '내기 골프' 일당, 징역 2년→1년정신 몽롱한 틈 판돈 올려 3천만 원 뜯어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5.18 16:09

법원 "피해자와 합의, 처벌 불원" 감형

익산 골프장서 3명이 짜고 1타당 200만원

지인에게 마약류를 탄 커피를 먹이고 '내기 골프'를 쳐 수 천만 원을 뜯어낸 일당이 항소심에서 감형 받았다.

전주지법 제3형사부(이용희 부장판사)는 18일 사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A씨(58) 등 3명에 대한 항소심에서 각각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으로 형을 낮췄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피해자와 합의해 처벌 불원서가 제출됐다"며 "사정 변경이 있는 경우에 해당하므로 형을 다시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 등은 지난해 4월 8일 오전 익산시 한 골프장에서 지인 B씨에게 마약 성분의 로라제팜을 탄 커피를 마시게 하고, 내기 골프에 끌어들여 3천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정신이 몽롱한 B씨를 상대로 1타당 30만원의 내기 골프를 진행했고, 판돈을 1타당 200만원까지 끌어올렸다.

약물 성분 탓에 운동 능력, 판단 능력이 떨어진 B씨는 결국 골프에 져 3천만 원을 잃었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2021년 8월부터 B씨를 범행 대상으로 삼고 몇 차례 내기 골프를 쳐 신뢰를 쌓아온 것으로 드러났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