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친조카 성폭행 목사’ 익산서 버젓이 목회 '피해자 증언'“성폭력 가해자가 ‘목사의 탈’ 쓰는 것 막아야” 주장
익산열린신문 | 승인2019.10.08 12:09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0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