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매년 반복 보릿대 소각, 재활용해야"농민·환경단체,“미세먼지 농도 높아지고 공기 질 나빠져”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1.07.21 09:23

연합뉴스

매년 봄마다 되풀이되는 보리 수확 후 들녘의 불법 보릿대 소각을 근절할 수는 없을까?

전북도의회 국주영은 도의원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20일 도의회에서 농민, 공무원, 농민·환경단체 회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보릿대 소각이 자욱한 연기와 메케한 냄새로 시민에게 불쾌감을 주는 데다 폐비닐 등을 섞어 태우는 바람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져 공기질이 나빠진다는 불만이 고조됨에 따라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신원식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영농부산물의 수거 체계가 미흡하고 병충해 방지 등 관행상 이유로 경작지에서 불법소각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도내 영농부산물 불법소각 실태를 설명했다.

이경수 전주시 농민회장은 "농민들 입장에서는 부산물 소각이 불법인 줄 알면서도 당장 보리나 밀을 수확하고 다음 모내기를 준비해야 하므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올해는 보리 수확기인 5∼6월에 비가 자주 와서 보릿대 수거 처리가 어려워 당장 경작지에서 소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활동가는 "영농부산물의 소각 문제를 단순히 농민에게만 전가할 것이 아니라 농민들이 모르고 불법 소각을 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교육·홍보하고 행정기관에서 영농부산물을 수거ㆍ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농촌형 노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할 것을 제안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1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