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지역소식
익산 쌀 내년 생산량 31% 판로 확보즉석 밥‧급식시장 3만7여 톤 계약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2.12.02 11:45

계약면적 14% 증가…여의도면적 2배

엄격한 품질관리…600억 경제 효과

자료사진

대한민국 식품수도 익산시가 내년 쌀 전체생산량의 30%를 즉섭 밥 등 기업맞춤형 시장에 공급하면서 침체된 쌀 산업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2일 시에 따르면 기업맞춤형 익산 쌀 생산단지 3천850ha에 총 계약 물량 3만 7천여 톤을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과 수도권 학교급식에 납품해 6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전망이다.

이는 익산 전체 쌀 생산량 11만9천여 톤의 31%를 차지한다.

시는 쌀 소비는 줄어도 즉석 밥 시장 규모는 커지고 있어 기업맞춤형 쌀 생산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닐슨코리아와 업계에 따르면 국내 즉석 밥 시장규모는 지난 5월 기준 4천6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으며 2025년까지 약 5천200억 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는 고품질 벼 재배 및 엄격한 품질관리와 공격적 마케팅을 통해 기업 맞춤형 생산단지 계약률을 높여나갔다.

재배면적은 지난해 3천50ha, 올해 3천360ha(110%),내년 3천850ha(114%)로 매년 10%이상 증가했다.

총 계약 물량 규모도 올해 3만2천여 톤 520억 원에서 내년 3만7천 톤 600억 원 경제효과로 전년 대비 15%로 늘어났다.

특히 즉석 밥 시장1위인 CJ 햇반의 원료곡 공급 전국 1위에 이어, 본아이에프(본죽, 본도시락 등), 하림 즉석밥 등 계약 면적이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또한 학교급식 등 단체 급식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현재 기업형 생산단지에서 재배하는 탑마루 친환경 쌀을 서울시 노원구, 은평구, 성북구 학교급식에 공급 중이다.

지난달 8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학교급식 공급에 선정돼 내년부터 연간 350여 톤을 서울시 소재 학교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이 같은 성과는 농가와 행정, 경영체가 하나돼 고품질 벼 재배와 엄격한 품질관리를 한 덕분이다.

재배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생산관리를 거치고 행정, 농협 등 경영체 관계자, 생산단지 대표, 민간심사위원으로 구성된 품질 검사반 고품질 원료곡 선별 노력이 시장에서 인정받아 판로 개척에 큰 힘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헌율 시장은 “쌀 소비시장 변화에 발맞춰 농가-행정-경영체간의 안정적 공급시장과 과학적 관리가 필요한 때"라며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대기업, 급식시장 등에 쌀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농가들이 안심하고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김대범 시민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