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정헌율 시장은 왜 기습적으로 승진인사 단행했나?청탁‧외압 사전 차단 포석 깔려...당초 시기보다 보름이상 앞당겨 기습 발표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8.07.10 14:50

정헌율 표 소신인사 환영...재선 후 첫 승진인사 1천400여 직원 호평

“외압과 청탁, 줄 대기 등 고질적인 공직사회 적폐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승진인사를 기습적으로 단행했다. 잠시 외풍에 시달릴지언정 일 잘하는 공무원을 위해 앞으로도 소신인사를 펼칠 각오다. 1천400여 공무원과 30만 시민이 지켜줄 것으로 믿는다.”

정헌율 시장이 9일 오전 승진인사를 단행한 후 인사부서 관계 공무원에게 한 인사 평이다.

정 시장은 서기관과 사무관 승진인사를 당초 예상 시기보다 보름가량 앞당겨 서둘러 발표했다.

청탁과 외압, 줄 대기 등 공직사회 고질적인 인사 병폐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포석이다.

선거 때 진 빚을 갚는 소위 보은인사도 막기 위한 기습적 단행이었다. 인사 날짜와 내용도 철저히 감춰 마치 007작전을 방불케 했다.

인사 부서 한 관계자는 “인사시기만 되면 여기저기서 청탁이 들어오는 게 사실이다. 들어주지 않으면 서운해 하고, 들어주면 외압에 의한 인사라는 둥 항상 후폭풍에 시달렸다”면서 “이번 인사는 이런 오래된 병폐를 없애기 위해 기습적으로 단행한 정헌율 표 소신인사”라고 평가했다.

정 시장은 이번 하반기 정기 승진 인사에서 조창구 기획예산과장과 유창숙 복지청소년과장을 서기관으로 승진 하고 곧바로 의사국장과 복지환경국장으로 발령했다.

또 원석연 청사계장과 김우진 문화계장, 김만선 투자정책계장, 박철영 인사계장, 변명숙 복지총괄계장, 송민규 행정지원과, 이양재 투자유치계장, 서미덕 성과관리계장, 최선우 도시계획계장 등 9명을 사무관으로 승진 발탁했다.

이에 대해 익산시 공무원과 시민들은 정 시장의 의지가 담긴 인사라는 희망적인 평가다.

공직사회와 지역정가의 예상을 뒤엎고 외압·외풍·줄 대기 등을 전혀 감지하기 어려웠던 소신인사라는 것.

정 시장 자신만의 구상에서 나온 무리수를 동반하지 않은 탕평인사의 성격이 짙다는데서 논쟁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다.

청탁과 외압을 철저히 배제한 타당한 인사원칙과 기준을 마련한 시스템에 의해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누락된 한 공무원은 “섭섭하다. 못내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매우 아쉽다. 하지만 깨끗이 승복하고 내일을 위해 맡은바 업무에 충실할 생각”이라면서 “과거엔 인사가 끝나면 ‘누군 누가 밀어서 됐다’는 등 말들이 많았는데 이번엔 그런 소리가 하나도 들리지 않아 더욱 희망이 보인다”고 위안을 삼았다.

정헌율 시장은 6.13 지방선거에서 “인사는 원칙과 소신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단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사와 관련된 어떠한 줄 대기도 용납할 수 없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인사 청탁 시에는 청탁자에 대해서 반드시 인사 상 불이익 조치로 공직사회에서 공무원 줄 대기와 청탁을 강력히 뿌리 뽑을 것”이라고 천명한 한바 있다./우창수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전직 도의원 2018-07-10 18:16:34

    전직 도의원이 폭로한 기사를 보면 서기관 사무관 승진에 몇천만원이 건네졌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런 일이 사라질 것으로 보여 정말 익산시 공직사회에 희망이 보입니다. 음지에서 열심히 일만하는 공무원이 우대받는 익산시가 되길 희망합니다.
    그 힘든 일을 정 시장이 해내고 있어 존경합니다. 앞으로 3선까지 무난할 듯 합니다. 당장 앞만보지 말고 멀리 보는 익산시행정 되길 바랍니다.   삭제

    • 정헌율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 2018-07-10 16:18:14

      인사 외압 사라져야 합니다. 인사때만 되면 줄대기에 바쁜 사람들이 있어요. 인사 브로커들 돈만 먹고 사실 시장하곤 아무 상관없는 분들입니다. 정 시장님 이번에 잘했네여.
      이제는 우리 익산에서 국회의원, 기자, 선거캠프, 친지 등 인사 청탁하는 사람들 없어져야해요. 다시는 인사외압 청탁없게 다음 인사에도 기습 인사 부탁해요.
      그리고 인사 청탁하는 외부인사들 공개해버리세요. 그래야 인사가 잘됐다 못됐다 말도 못하게요. 첨언 하나 더...퇴직 공무원들 시장 옆에서 더 이상 빌 붙어 살지 못하도록 철저히 차단하세요. 마치 자기가 시장인량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8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