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유은희 문학산책 - 실패의 힘
실패의 힘 솔기 풀린 바짓부리를 꿰매려고실패에서 실마리를 찾다 그만 놓치고 만다구석으로 구르는 실패에서 한없이 실은 풀리...
익산열린신문  |  2024-07-15 08:45
라인
유은희 문학산책 - 무논의 달
무논의 달 무논의 달을 멀리 흘려보내기 위해밤중에 나와 물꼬를 트고 기다린 적 있지물소리는 어둠의 구들을 흐르다모로 잠든...
익산열린신문  |  2024-07-08 08:50
라인
유은희 문학산책 - 섬에서 혼자 사는 난희
쑥부쟁이 톳나물 조물조물 무치다 말고뱃고동 울리면 기둥 쪽거울을 들여다보는 여자머리카락을 매만지고 산나리꽃 입술로 물들이고는하나도 설레...
익산열린신문  |  2024-07-01 08:49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새참
새 참 국수가 불어 젖이 퉁퉁 불어 개울물이 불어 무논의 해가 불어 주전자는 넘실거리고 어린 뻐꾹새가 아기를 재우는 소리, 멀다
익산열린신문  |  2024-06-24 08:45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어떤 결의
어떤 결의 정작 무서웠던 건불빛 하나 없는 밤이 아니라변함없이 쨍쨍한 한낮의 질주였을지도,울음 마개 틀어막고 일어서이정표...
익산열린신문  |  2024-06-17 08:41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뻘의 태생들
뻘의 태생들 뻘밭에서 살아남은 것들 입마다헹궈내도 빠지지 않은 울음을 다물었구나게 구멍만 한 방 한 칸 들여 사느라세상 ...
익산열린신문  |  2024-06-10 08:45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고백
고 백 당신에게 닿기까지배 밑이 헐고 돛이 찢기는 것쯤아무것도 아니었습니다시련은 폭풍우가 아닌 그리움이었습니다
익산열린신문  |  2024-06-03 08:45
라인
유은희의 문학산책 - 양지리 행남이
양지리 행남이 뭍에서 손 털고 폐가로 돌아온 행남이몇 날을 뚜덕뚜덕 못질하고 칠하더니행랑방 창문에 ‘수선집’...
익산열린신문  |  2024-05-27 08:42
라인
유은희 문학산책 - 호선 세탁소
호선 세탁소 오래 찾아가지 않은 옷들이 빽빽하다꼬리표 하나씩 달고 매달려 있다키에 맞지 않은 꿈 같은 건 잘...
익산열린신문  |  2024-05-20 08:42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치매
치 매 짜고 매운 시절을 촘촘히 살아내느라기억이 점점 풀려나가는 줄 몰랐을아흔,
익산열린신문  |  2024-05-07 08:45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가훈
가 훈 어린 배를 데리고 나와 썰물일 때는 뻘을 가르치고 밀물일 때는 파도를 가르친다 자자손손 이어지는 뱃사람의 가훈
익산열린신문  |  2024-04-29 08:45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거울
거울 두 발버둥이 하나의 파문에 갇힌다먹고 먹히는 몸부림이 그리는 원은 커다란 거울이다그 거울을 통해 생과 사가 서로를 ...
익산열린신문  |  2024-04-22 08:40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뛰어넘을 용기는 없지만
뛰어넘을 용기는 없지만 그대 새끼손톱에 꽃물 들여주고 싶은 마음그 손가락에 모든 내일을 걸고 싶은 마음
익산열린신문  |  2024-04-08 08:50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겉보리별
겉보리별 하늘 가신 어머니는 비 갠 밤이면 내려와품앗이로 받은 겉보리별 한 되도구통에 붓고 가신다
익산열린신문  |  2024-04-01 08:50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아버지
아버지 줏대 있게 살아라 이르던 아버지는 정작세상 앞에 허리를 숙였습니다그 곧던 등줄기는 자식의 줏대로 내줬습니다
익산열린신문  |  2024-03-25 08:45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몸소 깨닫다
몸소 깨닫다 물결도 갈매기도 칠게도뻘배를 밀고 꼬막 깨는 여자도안개를 널고 있는 바람도 다 가로로 살아가는바다의 경전을 몸으로 읽는 나...
익산열린신문  |  2024-03-18 08:46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발상의 전환
발상의 전환 모두가 한 방향을 가리키며웅성웅성 그늘을 이룰 때과감히 생각의 허리를 틀어봐그 불안전이 너를 빛으로 이끌거야
익산열린신문  |  2024-03-11 08:45
라인
유은희 디카시 읽기 - 아궁이
아궁이 어머니를 열면 무쇠솥 하나 걸려 있다만삭의 산도産道는 점점 벌어지고 보리쌀은 끓는다무쇠솥이 치마 밑으로 양수를 흘린다늙은 산파 ...
익산열린신문  |  2024-03-04 08:45
라인
유은희의 문학산책 - 사랑
사 랑 새 한 마리난간에 앉았다가깝고도 먼 거리다다가설 수도물러설 수도 없다서로를 염려하는깊고 푸른 찰나나뭇...
익산열린신문  |  2024-02-26 08:47
라인
유은희의 디카시 읽기 - 섬과 섬
섬과 섬 그대와 나 일순간 세찬 파도로는서로에게 머물 수 없다는 걸 알아요힘껏 밀려오는 파도일...
익산열린신문  |  2024-02-05 08:4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4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