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교육
현도엽 원광중 학생 귀중한 생명 구해송태규 교장, 현 군과 아버지 표창...길가에 쓰러진 할머니 살려내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0.09.28 15:40

원광중학교 3학년 현도엽 군이 길에 쓰러진 할머니를 구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 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현 군은 지난 9월 14일 저녁 8시 영등동 마트 앞에서 고구마를 유모차에 싣고 가다 쓰러져 일어나지 못하는 할머니를 발견했다.

여러 차례 부축을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자 자신의 아버지에게 연락해 자택으로 옮겨 생명을 구했다.

할머니는 파킨슨병을 앓고 있어 약을 복용 중이었으나 평소보다 약 기운이 금세 떨어져 쓰러졌다.

지역 주민들이 119에 신고했으나 매뉴얼 상 119 응급차 출동 시에는 병원으로 이송만 가능할 뿐 자택으로는 이송이 불가하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아버지에게 연락해 할머니의 집으로 모셔드린 것.

할머니는 무사히 회복했고 현 군과 함께 할머니를 부축했던 전라북도 혈액원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직접 학교장에게 제보해 미담이 공개됐다.

송태규 교장은 현 군과 아버지를 초청해 선행을 표창하고 귀공자들에게 널리 귀감이 되도록 했다.

현 군은 “위험에 처한 어르신께 당연한 도움을 드린 것일 뿐”이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현 군은 평소에도 학급에서 도움이 필요한 학생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는 이타적인 학생으로 친구들 사이에서 신망이 두텁다고 전해진다. /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2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