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지역소식
시민 눈높이 맞춘 ‘체감 악취’ ‘대폭 줄었다’익산시, 25일 2021년도 악취행정 보고회 개최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1.11.25 10:32

생활밀착형 정책 시민참여로 꼼꼼한 참여로 ‘체감 악취’저감 효과

익산시 정책 시민 만족도 조사, 악취 등 친환경 녹색도시 시책 87% 긍정

익산시가 시민과 환경전문가 눈높이에 맞춘 ‘체감악취’ 저감 정책으로 악취 민원 대폭 저감이라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올 한해 악취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25일‘익산시 악취대책민간협의’를 개최하고 ‘2021년 악취행정’ 보고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민, 사업장대표, 시민단체관계자, 환경전문가, 시의원, 관련공무원으로 구성된 ‘익산시 악취대책민간협의’는 악취행정 추진과정을 깐깐히 점검하며 올 한해 ‘체감악취’가 대폭 줄었다고 평가했다.

올해는 심한 악취로 많은 민원을 야기했던 전년 하절기와 달리 8월 민원이 절반으로 감소하는 쾌거를 거두었으며 악취 설문조사에서도 55% 이상의 시민들이 “과거에 비해 악취가 줄었다”고 응답한 반면“줄지 않았다”는 답변은 12.4%에 그쳐 시민들이 느끼는 악취저감도는 상당히 좋아진 것으로 나타나 악취대책민간협의회 위원들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러한 결과는 악취발생사업장 집중 단속과 지원, 그리고 악취 발생원 제거(왕궁 현업축사 매입) 등 악취저감을 위한 행정의 다각적이고 세밀한 추진으로 이루어낸 성과로 보인다.

시는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제1,2산업단지내 사업장을 일제 점검하여 미신고된 사업장 확인, 공휴일, 심야시간대 악취를 무단 배출여부를 단속했다. 특히 관리지역 외 지역에서도 악취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사업장이 없도록 하절기 6개월동안 24시간 밤낮으로 순찰했다.

251개 사업장에서 405개의 시료를 채취하여 부적합 판정을 받은 57개 시설은 행정처분을 통해 강력한 시설개선을 유도하고, 악취저감을 위해 시설개선을 하려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1억8백여원의 보조금을 지원하여 사업장의 재정적 부담도 경감시켰다.

또한 악취 민원의 주요 유형인 축산악취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점검과 지원으로 악취방지시설 개선을 유도했다. 특히 환경관리공단에서 실시한 기술지원을 통해 악취 발생요인을 찾아내어 집중 개선하도록 시정조치했다.

왕궁지역 현업축사 매입에도 총력을 기울여 올해 13개 농가 20,680두를 매입하여 총 토지 매입 계획량의 81%인 485,141㎡를 매입 완료한 상태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내년에는 이번 악취조사용역에서 제안된 성분분석 기법을 토대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악취발원지 추적으로 악취 확산을 근절하는 방안을 강구하여 내년에 더 큰 성과를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심동섭 시민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1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