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유은희 시인의 문학산책
유은희 문학산책 - 모 심는 날유은희 시인의 문학산책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5.08 08:44

모 심는 날   

떠듬떠듬 한글을 배워 쓰던 숙모들

무논을 펼쳐 들었네

발목을 구름 뒤로 옮겨 심으며

꾹, 꾹, 생을 적어갔네

바보 삼촌과 아버지는 중천에서

한 문장씩 밑줄을 그었네

돌림노래 무성한 논두렁에서

노란 주전자처럼 갸웃해진 나는 초경을 맞았네

동백아가씨에서 여자의 일생까지

숙모들은 눈물과 웃음을 반반 잡아 썼네

손으로 쓱쓱 발자국을 지워내며

뒷걸음질 칠 때마다 해는 점점 닳았네

애써 팽팽하던 못줄도

목이 멘 이별가에서 그만 출렁, 했네

논머리까지 치밀어 온 바다는

목울음만 한 노을을 삼켜 들었네 

못줄 밖으로 밀려 쓴 숙모들의 이야기가

하늘 한 배미를 붉게 물들였네

거머리 같은 가난을 품앗이하고

산허리 한 짐씩 업고 저물었네

굽은 등에서 폐경의 바람이 일었네

 

가 갸 거 겨 고 교

어린 개구리들 밤새 논을 따라 읽었네

숙모들 지붕 위로 한 움큼의 별들이

볍씨처럼 흩뿌려지고 있었네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4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