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체육
익산시청 펜싱부, 전국 최강팀 ‘증명’제61회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 메달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07.06 11:31

남자 에뻬 정병찬 金‧여자 사브르 단체 銅

왼쪽부터 이수근 감독, 정병찬 선수, 양뢰성 코치.

익산시청 펜싱부가 전국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며 최강팀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펜싱부는 지난 6월 30일부터 충북 제천에서 열린 제61회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에 출전하여 금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먼저 남자 에뻬 국가대표인 정병찬 선수는 남자 일반부 에뻬 개인전에 출전하여 결승 무대에 올라 상대 선수를 15-10으로 제압하며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일반부 사브르 단체전에 출전한 최신희, 조예원, 최수민, 최지영 선수는 4강에서 대전시청을 맞아 43대 45로 아쉽게 패하며, 값진 동메달을 획득하며 강팀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이수근 펜싱감독은 “크고 작은 부상 속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의 끈기와 노력이 이룩해낸 성과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정헌율 시장은“월등한 성적으로 익산시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꾸준히 실력을 쌓아 올해도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용대 시민기자

왼쪽부터 이수근 감독, 최신희, 최수빈, 조예원, 최지영, 양뢰성 코치.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