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사회
'파출소 막내 55세'…경찰 고령화 심각평균 47세로 전국서 가장 높아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10.13 09:17
연합뉴스

지구대와 파출소 경찰관들의 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실이 13일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평균연령이 50세 이상인 지구대·파출소는 전국 2천43곳 중 431곳(21.1%)에 달했다.

전북 지구대·파출소의 50세 이상 비율은 57.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남 54.9%, 경북 53.3%, 충북 46.5%, 강원 44.6% 경남 44.4% 순이었다. 가장 적은 곳은 경기남부로 26.6%였다.

전북의 경우 특히 고령화가 심각했다. 지구대·파출소 경찰관 평균 나이는 47살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근무자 평균연령이 가장 높은 상위 파출소 10곳 중 7곳도 전북이었다. 이 중 장수 산서파출소와 군산 어청도파출소, 옥서파출소 등 3곳에서 가장 젊은 경찰관의 나이는 55세였다.

전북은 또 도 경찰청과 일선 경찰서까지 확대해봐도 50대 이상 근무자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전북의 50세 이상 경찰관 비율은 47.1%였고 전남 40.9%, 경북 40.8%, 광주 37.6%, 충북 36.3%, 경남 33% 등 순이었다.

조 의원은 "지구대·파출소는 각종 사고에 대한 초동 대응과 범죄 예방을 막기 위해 순찰을 하는 곳"이라며 "치안 공백이 이뤄지지 않도록 연령층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말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모현 2023-10-13 20:10:42

    노령화라는 말은 나이가 늙었다老齡이니 틀린표현이다 몸이 늙는거지 어떻게 숫자를 늙는다고 표현할수있는가 고령화라고 기사작성해라 나이가 높아간다 나이가 들었다 모두고령이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3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