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교육
지원줄고 경쟁하락…초등교사 인기시들전북 내년 초등교사 임용경쟁률 2.2대 1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23.10.16 10:17

매년 선발인원 줄고, 지원자도 최저치

교대 자퇴생 급증…수시 경쟁률도 하락

"업무경감 등 교육 질 향상 변화해야"

전북에서 초등학교 교사를 하고 싶어 하는 '예비교사'들이 줄고 있다.

교육계는 학령인구 감소 여파와 최근 학부모 또는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 교권추락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전북교육청이 최근 발표한 2024학년도 초등교사 임용후보자 선발경쟁시험 응시원서 접수 마감 결과를 보면 41명을 모집하는 초등학교(일반 38명·장애 3명) 교사 분야에 89명이 응시해 2.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보다 응시자가 17명(16%) 감소했다.

2023학년도 초등교사 선발에서는 42명 모집에 106명이 지원했고, 2022학년도에는 61명 모집에 130명이 응시했다.

최근 3년간 경쟁률은 각각 2.2대1(2022학년도), 2.5대1(2023학년도), 2.2대1(2024학년도)로 큰 변화가 없지만 선발인원은 계속 줄어들었다.

전북지역 초등교사 선발인원은 지난 2019학년부터 6년 연속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선발인원(합격자)은 104명, 2020학년도 80명, 2021학년도 81명, 2022학년도 59명, 2023학년도 42명, 2024학년도 41명으로 해마다 감소했다.

지원자 역시 2019학년도 202명, 2020학년도 167명, 2021학년도 134명, 2022학년도 130명, 2023학년도 106명, 2024학년도 89명으로 계속 줄어들었다.

선발인원과 지원자 감소로 초등교사 '임용 절벽'이 현실화되어가고 있는 셈이다.

여기에 예비교사를 양성하는 교대마저도 자퇴생이 늘고 수시경쟁률도 떨어져 ‘초등교사 엑소더스’ 조짐을 보이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이 전국의 10개 교대와 2개의 초등교육과를 대상으로 2018년부터 2023년 9월까지 중도탈락학생을 분석한 결과 2018년 전체 157명에 불과하던 중도탈락 학생은 2022년에 486명까지 3배 이상 증가했다.

전주교대 자퇴생 역시 2018년에는 10명이던 인원이 지난해에는 43명으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4학년도 전국 교육대학교와 초등교육학과가 있는 대학 13곳 중 8곳은 수시 지원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 수시 경쟁률도 떨어졌다.

전국 교대 10곳과 초등교육과 3곳은 올해 2425명 모집에 1만2400명이 지원하면서 총 5.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경쟁률인 5.19대 1에 비해 소폭 하락한 수치다. 전주교대는 내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3.64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3.98대 1보다 3.4%p 감소한 수치다.

이처럼 초등교사 임용문이 점차 좁아지면서 예비교사들 사이에서는 탄식이 흘러나오고 있다.

서동용 의원은“학령인구 감소로 신규 교원 선발을 제한하면서 임용고시에 합격하기 어렵다는 위기감과 각종 민원으로 인한 교권침해 논란으로 교대생의 자퇴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학령인구 감소로 무조건 신규 교원 선발을 제한할 것이 아니라 학급당 학생수 감소와 교원의 업무경감 등 교육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교원양성 및 수급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황정아 기자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24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