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뉴스 정치
아내와의 사적인 갈등 표현 글에…댓글이 “때려잡으세요”‘완장’ 체육특보 A씨 “SNS 글 정헌율 시장 아니고 아내” 주장
익산열린신문 | 승인 2019.06.07 17:56

“상대도 자빠뜨려야죠”“투표한 손이 부끄럽네요” 등 댓글 논란

'완장' 체육특보 A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오른쪽 글은 A씨가 자신의 아내와의 사적인 갈등 때문에 답답한 마음을 표현한 글이라고 밝혔다.

‘한 번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그래도 다음은 지키겠지 하고 이해하는데, 12번 말을 번복하는 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완장’ 익산시 체육특보 A씨가 지난 3월 17일 새벽 4시18분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린 글이다.

이에 대해 페이스 북 한 친구는 “많이도 기다렸으니 이제 판단을 내려야겠어. 진군이냐 퇴각이냐, 진군이라면 전략을 단단히 세워야 겠어”라고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친구는 “그 사람과의 신의는 끝난 거 같습니다. 이제 결단을 내리실 때가 된 거 같습니다”라며 A씨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밖에 “상대도 자빠트려야죠, 아주 무참히”, “때려잡으세요”라는 댓글들을 남겼다.

이 같은 자신의 페이스 북 글을 두고 A씨는 “아내와 빚어진 사적인 갈등 속에 답답한 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정헌율 선거 캠프 간부 페이스북 글 논란’이란 지난 4월 1일자 익산열린신문 홈페이지 기사와 관련,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출한 조정신청서에서 “페이스 북에 올린 내용은 정헌율 시장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고, 아내와 빚어진 사적인 갈등을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기자가) 자신의 페이스 북까지 뒤져가며 본인의 사적인 감정을 마치 정헌율 시장과 연관이 있는 것처럼 확대 해석해 보도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본인은 아내와의 문제로 인해 글을 올린 것이 시장으로까지 확대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정헌율 시장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A씨는 “익산열린신문 보도로 인해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지 못할 정도로 미안할 뿐”이라고 밝혔다.

또 A씨는 “페이스 북 글과 댓글을 읽은 시민들 사이에서 정헌율 시장을 지칭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하고, 만약 글 속의 주인공이 정헌율 시장이라면 부정 청탁이나 대가성 요구가 우려되기 때문에 경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익산열린신문이 보도해 불면증과 병원 치료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고 병원 처방전까지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출했다.

이에 앞서 A씨는 지난 3월 16일 오전 12시 10분과 24분 자신의 페이스 북에 ‘익산은 지금 음주 운전’이라는 똑 같은 글을 시차를 두고 올렸다.

A씨는 이 글을 올린 9일 후인 3월 26일 익산시 사상 최초로 ‘체육 분야 특별보좌관’으로 위촉됐다.

지금은 익산시체육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익산열린신문  ikope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익산열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익산열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포청천 2019-06-10 14:13:11

    확인서는 체육지도자와 권석종 씨한테 받은거고, 무슨 마누라한테 확인서까지 받나요? 부부는 일심동체인데. 확인서 받았으면, 12번 말을 번복할때나 받았겠지요. 우리 체육 완장 그만 좀 괴롭히세요. 신경정신과 병원 처방 받았다고 기사 나왔잖아요. 이러다 진짜 쓰러지겠네.^^^^   삭제

    • 누구여? 2019-06-10 12:27:20

      완장이 진짜 마누라를 지칭했다면 확인서를 써서 올려봐라. 그러면 믿어주마.!   삭제

      • 거짓말 쟁이 2019-06-09 21:24:11

        죄가 아내인가 정말 한심한 사람이네. 자원봉사자가 완장을 자고 지시를 할수 있다는 것은 이는 자원봉사자라고 하는말은 거짓말 입니다. 이제라도 진실하게 살의세요.   삭제

        • 위록지마 2019-06-09 18:52:32

          사슴을 가지고 말이라고 우기는 꼴.
          아내에게 고개를 들 수 없다고 했는데,
          그럴것 같으면 애시당초 페   삭제

          • 사모님 2019-06-07 23:29:26

            아내는 무슨 아내 누가보나 딱 정헌율 이고만. 제발 정직하게 살자 완장 나리.   삭제

            • 누군지정말 2019-06-07 23:12:57

              자기의“페이스 북에 본인은 아내와의 문제로 인해 글을 올린 것이다. 정신이 있는 사람인지 알수가 없다 또한 자원봉사자가 간부행사를 할수 있는지, 너무나 거짓말을 많이 하는것 같다.익산시민에게 사실을 밝히세요   삭제

              • 익산인 2019-06-07 23:00:08

                익산이 정말 큰일이네요. 어떻게 이런사람이 이런 무시무시한 글을 올리나요. 경찰 수사 들어 가야 합니다.   삭제

                • 정헌율 시장 측근 2019-06-07 21:29:32

                  특보가 정헌율을 겨냥해서 이 글을 섰으면 큰 일이다. 정 시장님 무슨 약점이 잡힌거 아니고서야 이 사람 과연 이런글을 쓸 수 있을까. 그리고 댓글도 심각하다. 뭔가 구린내가 난가. 경찰은 수사해서 진실을 밝혀야 한가.   삭제

                  • 익산시민 2019-06-07 21:21:16

                    답답해서 글 올립니다. 이건 경찰 수사감입니다. 만약에 자치단체 장을 협박했다면 분명히 수사햐야 합니다. 익산 경찰은 수사 하지 않으면 청와대에 국민청원해야 됩니다.   삭제

                    • 시민 2019-06-07 21:17:39

                      약속을 지키지 않은 사람을 욕해야지 왜 글쓴넘을 머라고 하냐. 이 군상들아.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986 전북 익산시 목천로 283 201호(인화동 2가 90-3)  |  대표전화 : 063)858-2020, 1717  |  이메일 : ikopennews@hanmail.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라북도, 다 01281  |  등록일자 : 2013년 10월 1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영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영곤
                      Copyright © 2019 익산열린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